박주원

이메일을 남겨주시면,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BGM 컨트롤 BGM 재생 BGM 멈춤

PROFILE

박주원 프로필 이미지

객석을 압도하는 신들린 핑거링 집시 기타의 마술사

박주원은 2009년 첫 앨범 ‘집시의 시간’과 2011년 2집 앨범 ‘슬픔의 피에스타’를 발표하고, 대중음악계에 집시기타 열풍을 일으킨 기타리스트다. 박주원은 2장의 앨범을 통해 화려하면서도 뛰어난 테크닉으로 한국 음악계에 처음으로 집시기타의 진수를 선사했다. 한국에 기타연주 음반은많지만, 고도의 테크닉이 필요한 집시기타 음반은 그 전례가 없다. 박주원은 언론과 평단으로부터 “축복처럼 찾아온 뮤지션” “한국 연주음악의 새로운 발견” 등의 절찬을 받았다. 박주원의 1집 앨범은 2009년 포털사이트 네이버가 선정한 ‘올해의 앨범’에 올랐으며, 같은해 한겨레신문이 선정한 ‘올해의 주목할 신인’에 뽑히기도 했다. 2010년 한국대중음악상 시상식에서 ‘최우수 재즈&크로스오버’ 부문을 수상했으며, 재즈전문지 ‘재즈피플’의 리더스폴에서 2010, 2011년 2년 연속 최우수 기타리스트로 뽑히는 기염을 토했다. 또한 무크지 ‘대중음악 사운드’가 선정한 ‘루키 오브 더 이어 2009~2010’에서 종합 1위와 연주부문 1위에 올랐다. 2집 앨범 역시 네이버에서 선정한 ‘2011년 올해의 앨범’에 뽑혔으며, 2012년 한국대중음악상 ‘올해의 음악인’ ‘최우수 연주’ ‘최우수 재즈&크로스오버’ 3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다. 2011년엔 영국의 팝페라 스타 폴 포츠(Paul Potts)가 자신의 트위터에 박주원을 극찬한 글을 올려 화제가 되기도 했다. 폴 포츠는 “박주원이라는 환상적인 한국의 기타리스트를 발견했다”는 글과 함께 박주원의 라이브 동영상을 링크해 주목을 끌었다. 박주원은 임재범의 예능 출연으로 많은 화제를 낳았던 MBC TV ‘우리들의 일밤-바람에 실려’에 기타리스트로 출연했으며, ‘나는 가수다’에도 여러 차례 특별 게스트로 출연했다. 박주원은 20년간의 클래식기타 연주로 다져진 탄탄한 기본기 위에 팝과 재즈의 감수성을 두루 갖춘 한국에서 보기 드문 기타 연주자다. 한때 록밴드 ‘시리우스’멤버로도 활동했을 만큼 록의 어법에도 능숙한 전방위 연주자다. 박주원은 특히 어쿠스틱 기타 연주에 비범한 재능을 보유하고 있으며, 객석을 압도하는 그의 신들린듯한 핑거링은 이미 정평이 나있다.

PRESS REVIEW

1. 6개 기타줄의 마력을 이토록 적나라하게 보여준 앨범이 있었던가? 2.<조선일보> 축복처럼 찾아온 뮤지션 <문화일보> 3.한국의 파코 데 루치아… 연주는 확신에 차있으며 균형감이 탁월하다 <한국일보> 4.한국 대중음악계가 얻은 걸출한 기타리스트 <한겨레> 5.쉴 틈 없이 몰아치는 연주는 화려하면서도 슬픈 묘한 이중성 가져 <경향신문> 6.신들린 듯 흥겨운 리듬인데, 멜로디에는 짙은 슬픔과 회한이 묻어나 <서울신문> 7.집시 기타의 달인 박주원의 역작 <뉴시스> 8.박주원 특유의 집시음악 선율에 한국의 전통음악적 요소를 가미 <SBS TV 뉴스> 9.박주원은 누구보다 대범하고 창의적 <10asia>

ALBUM

  • 슬픔의 피에스타 (2011) - 네이버 뮤직 앨범정보보기 집시의 시간 (2009) - 네이버 뮤직 앨범정보보기 007 James Bond Theme (2010) - 네이버 뮤직 앨범정보보기